크리에이터, 자신의 강점을 컨텐츠화 시켜라

1인 미디어, 브랜드 크리에이터의 이름으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시대다. 플랫폼이 블로그가 됐든, 유튜브가 됐든 자신이 갖고있는 지식, 기술, 취미 등 그 어떤 것들도 모두 ‘컨텐츠’ 가 될 수 있다. 그렇게 컨텐츠화 된 모든 것들을 통해 수익도 낼 수 있다니 참 신기하다. 세상이 변했다. 이전엔 내가 A라는 어떤 걸 정말 잘해도 A 관련 학원, A 관련 창업 등을 하지 않으면 A는 그냥 내 취미로 그칠 뿐이었다. 하지만 요즘은 어떤가.


철수는 B를 정말 너무 잘한다. B를 그대로 컨텐츠화 시켜서 ‘블로그’에 B와 관련된 내용을 쭉 연재하기 시작한다. 블로그는 B가 궁금해 유입되는 사람들로 붐비고 블로그는 점점 성장하기 시작한다. B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제조사에서 B관련 제품 리뷰 요청이 들어온다, 또는 블로그 성장과 더불어 구글 애드센스 게재를 통해 광고 수익을 창출한다.

민호는 C를 미친듯이 잘해서 거의 그 분야 원탑까진 아니더라도 나름 상위권이다. C를 그대로 컨텐츠화 시켜서 ‘유튜브’ 에 C와 관련된 영상 편집물을 업로드하기 시작한다. 민호가 편집 또는 제작한 영상의 영상미와 정보전달력에 감탄한 시청자들은 망설임없이 채널을 구독하고 채널은 점점 성장한다. 이내 누적 재생시간 1000시간을 채우고 구독자 수 4000명을 넘어 수익 창출 자격이 주어지고 채널의 성장은 계속된다. 마침내 민호는 잘하던 C를 컨텐츠화 시켜 유튜브로 어마어마한 광고 수익을 내기 시작한다.


이런식이다.  본인이 갖고 있는 무언가는 조금만 다듬고 손보면 모두 ‘컨텐츠’가 될 수 있다 는 것이다. 필력이 뛰어나 글 쓰는 것 하나는 자신 있다? 글 하나만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정보를 완벽하게 전달할 자신이 있다? 블로그를 개설해 작은 규모부터 운영을 시작해나가는 것이다.

난 정말 물건 하나는 기가 막히게 잘 고친다? 그 물건 고치는 순간순간을 모두 영상으로 담아 편집해 유튜브에 업로드하기 시작해보자. 꼭 전문적인 무언가가 없어도 내가 잘하는 것을 어떻게 컨텐츠화 시키느냐가 중요하다고 본다. 요즘 핫한 게임 배틀그라운드(이하 배그). 배그 잘하는 사람들은 BJ라는 이름으로 훌륭한 플레이 영상과 공략 영상들을 편집해 게임 컨텐츠로 유튜브에 업로드한다. 배그를 잘하고 넘어가면 그만이다. 하지만 잘하는 것을 영상에 담아 업로드했더니 거기서 수익이 생긴다.

유튜브에 채널이름은 언급하지 않겠지만 집안이 일명 ‘금수저’ 라 젊은 나이에 람보르기니를 끌고 다니는 한 사람이 있다. 이 사람이 그냥 차 좋구나~ 하고 타고다니면 그냥 본인이 타는 차일 뿐이다. 하지만 람보르기니가 어디 국민 자동차도 아니고 아무나 굴릴 수 있는 차는 절대 아니라는 거 다들 알고 있을 것이다. 이 사람은 자신의 람보르기니를 그대로 컨텐츠화시켜 람보르기니 유지비, 람보르기니 주행영상, 엔진영상 등 다양하게 쪼개 유튜브에 업로드하기 시작한다. 반응은 폭발적이었고 구독자수도 꽤 된다.

즉, 결론은 내가 가진 무언가를 어떻게든 컨텐츠화 시켜보자. 당장엔 표가 안 날지라도 분명히 빛을 발하는 날이 올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